나는 아무것도 안 속였는데 모든 것을 속였다

이 죄에는 사과의 길이 없다 봄이 오고

쥐가 나돌고 풀이 솟는다 소리없이 소리없이

1967

 

 

 

jiichoii@gmail.com